경주 외동읍 돼지농장 화재, 돼지 2천500마리 폐사

  • 0

3시간만에 진화, 불 꺼려던 50대 여성 부상

12일 경주시 외동읍의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나 돼지 2천500마리가 폐사했다. 경주소방서 제공
12일 경주시 외동읍의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나 돼지 2천500마리가 폐사했다. 경주소방서 제공

12일 오전 11시 3분쯤 경북 경주시 외동읍 북토리의 한 돼지농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돼지 2천500마리가 폐사하고 돈사 5동이 전소되는 등 1억2천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낸 후 3시간여만에 진화됐다.

이날 화재로 돼지농장 관계자 50대 여성이 불을 꺼려다 화상을 입고 치료중이다.

경주소방서는 "검은 연기를 처음 발견한 외동119안전센터 대원의 신고에 따라 출동했다"고 했다. 경찰은 돼지농장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다.

12일 경주시 외동읍의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나 돼지 2천500마리가 폐사했다. 경주소방서 제공
12일 경주시 외동읍의 한 돼지농장에서 불이나 돼지 2천500마리가 폐사했다. 경주소방서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