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런 '리틀 우생순'…女 핸드볼, 세계청소년선수권 우승

  • 0

한국 U18 여자핸드볼 세계 제패…결승서 강호 덴마크 31대28로 꺾어
비유럽 국가 최초 우승 역사 작성…8년 만에 세계 무대 정복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청소년 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한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에게 헹가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청소년 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28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한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에게 헹가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전 덴마크와 경기에서 31-28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우승 후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연합뉴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전 덴마크와 경기에서 31-28로 이겨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우승 후 기뻐하는 한국 선수들. 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전통의 강호 덴마크를 꺾고 세계 정상에 올랐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 9회 세계여자 청소년핸드볼 선수권대회 결승에서 덴마크를 31대 28로 이겼다.

18세 이하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이번 대회에서 '핸드볼의 본고장' 유럽 팀들을 상대로 8연승을 거둔 한국은 비유럽 국가 최초로 세계여자 청소년선수권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에서는 비유럽 팀이 4강 이상에 든 사례도 2006년 준우승, 2016년과 2018년 3위에 오른 한국이 유일하다.

한국 여자 핸드볼이 세계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1988년과 1992년 올림픽, 1995년 세계선수권(성인), 2014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에 이어 이번이 통산 다섯 번째다.

전반을 15대5로 마친 한국은 후반 초반 2골 차로 끌려가며 위기를 맞았으나 후반 중반 이후 역전에 성공, 오히려 점수 차를 벌리며 값진 우승을 일궈냈다.

20대22로 뒤지던 종료 17분여를 남기고 김민서(황지정산고)와 이혜원(대구체고)의 연속 득점으로 동점을 이뤘고, 여세를 몰아 김서진(일신여고)의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김서진이 2분간 퇴장을 당해 위기를 맞는 듯했지만 이어진 공격에서 김민서가 오히려 한 골을 추가하며 2골 차로 달아나 경기 주도권을 확실히 틀어쥐었다.

한국 선수들의 평균 신장은 168㎝로, 덴마크 선수들(평균 신장 174㎝)에 밀렸지만, 빠른 스피드와 많은 패스를 통한 조직적인 공수 움직임으로 승리를 따냈다.

32개 나라가 출전한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스위스, 독일, 슬로바키아를 연파했고, 결선리그에서는 루마니아와 네덜란드를 돌려세운 한국은 이후 스웨덴(8강), 헝가리(4강), 덴마크 등 유럽의 내로라하는 핸드볼 강국을 연달아 물리치며 세계 무대를 제패했다.

한국은 제1회 18세 이하 세계선수권이었던 2006년 결승에서 덴마크에 33대36으로 패한 아픔도 설욕했다. 또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결승에서 덴마크에 승부 던지기 끝에 분패한 아쉬움까지 통쾌하게 털어낸 셈이 됐다.

열악한 환경을 뚫고 세계를 제패하면서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신화를 일궜던 한국 여자 핸드볼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은메달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동메달 이후 올림픽 무대에서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18세 이하 선수들이 '깜짝 우승'을 차지하면서 다시 신화를 써내려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결승전에서 9골을 넣은 주포 김민서는 이번 대회 득점과 어시스트 2위에 오르면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라이트백 이혜원과 라이트윙 차서연은 대회 베스트7에 이름을 올렸다. 대표팀은 13일 우승 트로피를 안고 귀국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