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3일은 '택배없는 날'…주요 택배사 16일부터 배송 재개

  • 0

우체국은 16일 소포위탁배달원 하계휴가…17일부터 배송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택배 종사자의 휴식 보장을 위해 13일이 '택배없는 날'로 운영된다.

11일 택배업계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과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택배 등 주요 택배사는 토요일인 13일을 '택배없는 날'로 운영하고 광복절인 15일(월요일)까지 배송을 하지 않는다.

이에 따라 금요일인 12일 접수한 택배는 16일 이후부터 배송된다.

이들 택배사를 이용하는 편의점 택배도 일부 중단된다.

GS25는 13∼15일 택배를 운영하지 않는다. 다만 편의점 자체 배송망을 이용하는 '반값택배'는 휴무 없이 수거와 배송이 이뤄진다.

CU도 13∼15일 택배 수거와 배송을 하지 않는다. 자체 배송망을 이용한 'CU끼리택배'는 14일을 제외하고 정상 운영된다.

우정사업본부(우체국 택배)는 13일 외에 16일을 소포 위탁배달원 하계휴가일로 정해 12일과 16일 신선식품(냉장·냉동)은 접수를 중단한다. 또 12일에 접수된 소포우편물은 17일 이후 순차적으로 배달한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택배사와 쇼핑몰 등 상황이 다 다른 만큼 온라인몰에서 주문하기 전 해당 쇼핑몰의 배송 안내 공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택배사가 아닌 자체 배송망을 이용하는 쿠팡의 로켓배송과 SSG닷컴의 쓱배송, 새벽배송 등은 평소대로 이뤄진다.

고용노동부는 2020년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등 4개 주요 택배사와 함께 '택배 종사자의 휴식 보장을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하면서 4개 택배사가 매년 8월14일을 택배 쉬는 날로 정례화하기로 했다.

2020년과 2021년에는 8월14일이 택배없는 날로 운영됐지만, 올해는 14일이 일요일인 점을 고려해 13일을 택배없는 날로 정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