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이준석 '가처분 예고'에 "법적 하자 없다…李 만나고파"

  • 0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취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이준석 대표가 비대위 전환과 관련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당 사무처 관계자들로부터 가처분에 대해서는 우리가 법적으로 하자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이날 SBS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절차적인 것을 많이 문제 삼고 있는 것 같은데, 당에서 절차적인 문제를 다 점검해서 문제가 없도록 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답했다.

주 위원장은 "최고위원 사퇴를 선언한 분들이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상임전국위원회를 요구한 것이 절차상 문제가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며 "설사 그것이 하자가 된다고 하더라도 상임전국위원회가 이의 없이 열렸기 때문에 하자가 치유된다"고 주장했다.

또 "최고위원 소집 요구 이외에도 상임전국위원 4분의 1 이상이 소집 요구를 하면 (상임전국위가) 열리게 돼 있다"며 "상임전국위원 4분의 1 이상이 소집 요구를 했기 때문에 절차 하자는 치유됐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와의 만남 여부에 대해서는 "빠른 시간 안에 이 대표께 연락을 드려서 만나고 싶다"며 "이 대표가 그런 언급을 했다고 아직도 여러모로 생각할 여지가 많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주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대통령실 인적 쇄신 관련 질문에 "잦은 인사 교체가 갖는 단점을 많이 봤다. 중요 업무를 파악하는 데 2∼3달, 길게는 5∼6개월이 걸려 교체가 능사는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변화 가능성이 없다면 교체하는 게 좋은 방법"이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의 폭우 상황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JTBC 인터뷰 질문에 대해서는 "막상 가장 큰 현안이 생길 때 대통령이 지휘부에 가게 되면 대통령을 모시는 일 때문에 현장 조치가 방해받을 수 있다. 그래서 자택에서 유선으로 지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오히려 세심한 배려를 한 것이 아닌가 듣고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