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힘 합쳐 수출기업 선복난 해결

  • 0

무협 대경본부-경수협-케이로지 삼자협약 체결
지역 수출기업 화물 모아 장기운송계약 협상

경수협-무협-케이로지 삼자협약. 왼쪽부터 이상헌 무역협회 대구경북본부장, 배영일 경북수출기업협회장, 허문구 케이로지 대표. 무협 대경본부 제공
경수협-무협-케이로지 삼자협약. 왼쪽부터 이상헌 무역협회 대구경북본부장, 배영일 경북수출기업협회장, 허문구 케이로지 대표. 무협 대경본부 제공

대구경북이 힘을 합쳐 지역 수출기업 선복난 해결에 나섰다.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이하 무협 대경본부)와 경북수출기업협회(이하 경수협)는 9일 다목적선사 케이로지㈜와 함께 '공동 장기운송계약 활용, 지역 수출기업 선복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 대비 높은 운임 지불에도 선복을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 수출기업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을 계기로 추진될 공동물류 사업은 무협 대경본부와 경수협이 사업에 참여할 지역기업을 모집하고, 케이로지는 모집된 지역의 화물량을 바탕으로 다국적 선사들과 장기운송계약 협상을 통해 선복을 확보하는 구조다.

대기업과 달리 중소·중견 기업은 화물량이 적어 선사와 직접 협상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협약 기관들은 지역기업의 화물을 모아 협상력을 높여 경쟁력 있는 운임으로 선복을 사전에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선복 부족이 심해지는 비상상황의 경우, 케이로지가 보유 중인 자체 선박을 긴급 투입해 지역기업의 선복난 해소에 대응하기로 했다.

배영일 경수협 회장은 "지역 수출기업이 바이어와 약속을 지키려 높은 운임을 부담하려고 해도 선복을 잡지 못해 약속을 못 지키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며 "공동 장기운송계약 사업은 지역 수출기업의 물류난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헌 무협 대경본부장은 "대구경북의 많은 기업이 참여하면 할수록 선사에 대한 협상력이 강화된다. 글로벌 물류난 해소 전망이 불투명한 만큼 지역기업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