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의 발 책임자 '대구교통공사', 내달 1일부터 컨트롤타워 기대

  • 0

교통약자 콜택시 '나드리콜', 시내버스 일부 노선 운영까지 맡을 듯
'노선입찰제' 등 기존 버스 준공영제 단점 극복 해법될까

대구도시철도 3호선 수성구민운동장역에서 시민들이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도시철도 3호선 수성구민운동장역에서 시민들이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매일신문DB

다음달 1일 출범을 앞둔 대구교통공사가 시내버스 일부 노선과 교통약자 이동서비스 운영까지 포괄하는 대중교통 콘트롤타워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대구시는 도시철도공사와 도시철도건설본부의 통합 작업을 마무리한 뒤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8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교통공사 통합실무추진단은 이달부터 양 기관 통합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계 및 예산 부분 이관 절차가 진행 중이고 정관 변경 및 철도안전관리체계 변경 승인 등을 거쳐 9월 중에는 대구시의회에서 기구, 정원, 예산 등을 승인 받아 통합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일단 도시철도 건설 및 운영 기능을 통합해 대구교통공사를 출범시킨뒤 사업 범위를 점차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우선 대구시설공단이 운영하는 교통약자 콜택시인 '나드리콜'과 시내버스 신설 노선 및 오지 노선 등을 공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교통공사는 대구시 교통 분야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하고 사업범위를 확대하는 게 맞다"면서 "내부적으로 시설공단이 운영하는 나드리콜은 주차장 관련 시설까지 가져오는 방식으로 방향을 잡아 타당성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내버스 일부 노선을 직접 운영하는 방안은 시가 운영 중인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의 틀을 바꾼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실제 경기도의 경우 신규 택지지구 등 신설 노선과 오지 노선을 대상으로 경쟁입찰을 통해 한정 면허를 부여하고 버스 운영을 위탁하는 '노선입찰제'를 시행 중이다.

이는 기존의 수입금공동관리형 준공영제보다 비수익노선의 공공성이 강화되고, 버스업체의 자발적인 경영 효율화를 시도하게 만드는 점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시는 대전, 인천 등 타 지역에 설립된 교통공사의 사례를 참고할 방침이다.

올해 초 출범한 대전교통공사는 일부 시내버스노선과 교통약자 콜택시, 공유자전거 등 개인형 모빌리티 서비스까지 운영하는 통합교통서비스(Maas)를 추구한다.

2011년 출범한 인천교통공사 역시 도시철도는 물론 시내버스 5개 노선, 교통약자 콜택시, 시외버스 및 고속버스터미널 운영 등 대중교통 분야 전반의 역할을 맡고 있다.

이와 관련, 황정훈 미래도시교통연구원장은 "도시철도 3호선 개통 당시 버스 이용수요가 전환되는 것 외에 큰 효과가 없었던 점이 교통 분야 간 '엇박자'의 대표적 사례"라며 "대구시가 갖고 있는 시내버스 노선 계획 등의 기능까지 넘겨야 실질적인 '컨트롤타워'로 작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