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구 찾은 국내관광객 중 87%는 '재방문'…선호 관광지는 '대구수목원'

  • 0

코로나19 여파로 야외 관광지 선호 현상 뚜렷

대구 달서구 대구수목원 맨발 황톳길. 매일신문 DB.
대구 달서구 대구수목원 맨발 황톳길. 매일신문 DB.

지난해 대구를 찾은 국내 관광객 10명 중 9명 가량은 과거 대구를 방문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구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관광지는 '대구수목원'으로 조사됐다.

7일 대구시가 공개한 '2021 대구관광실태'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를 방문한 국내 여행객 중 87.1%가 재방문객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9년 조사된 재방문객 비율 75.7%보다 11.4%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대구를 찾은 국내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한 관광지는 대구수목원으로 26.5%를 차지했다. 2019년 조사 당시와 비교해 대구수목원의 방문 비율이 16.4%에서 10.1%p 높아졌다.

이어 ▷동성로 등 중구 일원(23.6%)▷서문시장(18.7%)▷김광석 다시그리기길(17.6%) ▷송해공원(13.7%) ▷수성못·수성유원지(12.0%) ▷이월드(11.2%) 등의 순이었다.

반면 ▷서문시장(33.8%→ 18.7%) ▷동성로 등 중구 일원(31.0%→ 23.6%) ▷김광석다시그리기길(25.2%→ 17.6%) 등 도심의 밀집 관광지 방문율은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야외 및 자연경관 관광지 선호 현상이 뚜렷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분야 별로는 방문객 중 93.7%가 대중교통 분야에 만족했고, 쇼핑(92.0%), 볼거리·즐길거리(92.9%), 관광지 매력도(88.8%), 숙박(86.8%), 식당/음식(86.1%) 등도 등도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그러나 관광 안내서비스(75.6%)와 여행 경비(72.4%), 대구시민 친절성(64.5%) 등은 그다지 높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대구관광의 이미지는 교통의 편리성 4.2점(5점 만점), 쇼핑(4.05점) 등이 높게 나타난 반면, 축제 등 볼거리(3.86점), 다양한 체험(3.77점), 숙박(3.72점) 등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평가됐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조사 결과는 국내 관광 전략 방안을 수립하는 토대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