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원숭이두창'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감염자 6600여명 넘어

"연방 차원 대응 강화"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공원에서 간호사가 원숭이두창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줄지어 선 시민들에게 예진표를 나눠주고 있다. 미국의 원숭이두창 감염자는 지난 5월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 6천 명을 넘어섰으며,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원숭이두창에 대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한 공원에서 간호사가 원숭이두창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줄지어 선 시민들에게 예진표를 나눠주고 있다. 미국의 원숭이두창 감염자는 지난 5월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 6천 명을 넘어섰으며, 바이든 행정부는 이날 원숭이두창에 대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연합뉴스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최근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4일(현지시간)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번 조치는 미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감염자가 계속해서 늘고 있는 원숭이두창에 대해 미국 연방 정부 차원의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하비어 베세라 보건복지부 장관은 AFP 통신과의 통화에서 "우리는 이 바이러스를 다루는 데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인들은 원숭이두창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이를 퇴치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비상사태 선포로 연방 정부는 열, 신체 통증, 오한, 피로 등을 유발하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자금과 데이터 등 자원을 확보하게 된다. 또 질병 퇴치에 필요한 추가 인력 배치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된다.

한편 미국에서는 지난 5월 중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감염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 6천600명을 넘어서는 등 계속 확산세에 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23일 원숭이두창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미국 내에서도 연방 정부에 앞서 캘리포니아주, 일리노이주, 뉴욕주가 주 정부 차원의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AP 통신은 이번 비상사태 선포 기간은 코로나19 대유행 때처럼 늘어날 수 있다고 전했다.

로렌스 고스틴 조지타운대 공중보건법 교수는 "비상사태 선포는 중요하지만 늦은 조치"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7일 0시 기준 )

  • 대구 4,721
  • 경북 5,893
  • 전국 105,50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