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병원 심평원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 1등급

  • 0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전경.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전경.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병원장 이창형)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달 29일 공개한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 결과에서 1등급을 받았다.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는 뇌졸중 의료서비스의 지속적인 질 관리를 통해 사망률과 장애 발생률 감소 등 요양기관의 의료 서비스 질 향상을 유도하기 위해 시행됐다. 이번 평가에서는 2020년 10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증상이 발생한 후 7일 이내에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급성기 뇌졸중 환자를 진료한 233개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전문인력 구성여부 ▷뇌영상검사 실시율(1시간 이내) ▷정맥내 혈전용해제(t-PA) 투여율(60분 이내) ▷입원 중 폐렴 발생률(출혈성) 등 9개 지표에 대해 평가를 받아 종합점수에서 전체 평균(91.32점)과 대비되는 100점 만점을 기록했다.

이창형 병원장은 "앞으로도 급성기 뇌졸중 환자를 위한 수준 높은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