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 키운 박지현 "李 불출마 해야…출마시 여권 정치보복 방어에 바쁠 것"

"당대표 출마 숙고 중"…대표·최고위원 가능성 모두 열어둬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내달 열리는 전당대회에 이재명 상임고문이 불출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당 대표, 최고위원 등 가능성을 열어 두고 전당대회 출마를 숙고하고 있다고 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공유 파티'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전당대회에 출마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여러가지로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전 위원장은 "청년들을 중심으로는 출마를 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주시는데 일부 당원분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아 고민"이라며 "무엇보다 컷오프 통과할 수 있을지, 이재명 의원과 경선에서 의미 있는 대결을 할 수 있을지가 고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주일 내에 결단을 내리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당 대표 출마 뿐 아니라 최고위원 출마 방안도 고려하고 있나'라는 물음에는 "(최고위원 출마 가능성까지) 포함해 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박 전 위원장은 이 고문을 향해 "불출마하셔야 한다"며 "이 의원이 출마하면 결국 (당에서) 또 민생 이슈가 실종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다. 저쪽(여권)에서 보복하면 우리는 이를 방어하기 바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런 그림들이 그려지기 때문에 다른 의원님들이 우려하시는 것처럼 저도 이 고문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 같은 우려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대선에서 이 고문이 직접 영입한 인사다.

박 전 위원장은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이 있는 전임 지도부로서 전대에 출마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라는 질문에 "저도 지도부로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고 느끼지만, (그만큼 선거 과정에서) 권한이 주어졌는지는 분명한 의문이 있다"고 답했다.

그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저를 포함한 전임 지도부 보다는 다른 요인이 (선거 패배에) 더 많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많은 분들이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얘기한다면, 이는 조금 더 생각해볼 지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