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韓日, 과거사·미래 문제 한 테이블서 풀자"

"나토 참석, 중국 배제 의도 아냐… 보편적 규범 지켜야"
"한미일, 북핵 대응에 군사적 안보협력 재개 원칙론 합치"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마친 뒤 한일관계 개선 방안에 관해 "과거사와 양국의 미래 문제 모두 한 테이블에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의가 열린 스페인 방문을 마친 뒤 귀국길 공군 1호기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일본은 과거사 문제에 관해 우리에게 일방적 해법을 요구하는데 이를 풀어갈 복안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사 문제가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 전부 함께 논의할 수 있다"며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협력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따른 한중관계 해법에 관한 질문는 "한미일 3자 회담이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어느 특정 국가를 배제하거나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보편적으로 추구하는 가치와 규범을 지켜야 한다는 정신을 갖고 국제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중국에 대한 배제 의도라는 시각이 나오자 이에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셔 "국제사회가 지속가능하게 발전하고 유지되기 위해 반드시 지켜야 하는 공통의 가치관과 이를 현실에서 실현하는 규범을 우리가 지켜야 한다. 그 규범에 기반한 질서가 존중돼야 한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북핵 대응을 위해 상당기간 중단됐던 군사적 안보협력이 다시 재개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에 합치를 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디테일하고 세부적인 것은 각국 외교장관과 국방장관, 또 안보 관계자들의 이어지는 논의로 더 진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서 주로 등장한 주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북핵 문제였다.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대단히 강경한 대응이 필요하고 한반도의 엄중한 긴장 관리가 필요하다는 (정상들의) 입장들을 실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