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고양이 고문하고 숨지게 한 30대 용의자, 경찰 조사서 '묵비권 행사'

  • 0

구속영장 신청 검토

포항시 북구 양덕동 포항북부경찰서 신청사. 매일신문 DB
포항시 북구 양덕동 포항북부경찰서 신청사. 매일신문 DB

경북 포항에서 새끼 고양이를 고문하고 죽인 혐의로 경찰이 추적해 온 용의자가 붙잡혔다.

포항북부경찰서는 30일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A(31)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오후 1시 30분쯤 포항시 북구 양학동 한 초등학교 인근 건물 고양이 먹이터에서 새끼 고양이를 고문하고 죽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고양이는 발견 당시 노끈에 목이 묶여 공중에 매달린 채 죽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이가 죽은 모습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은 초등학생이었다.

죽은 고양이는 태어난 지 4~5개월가량 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지역 내 동물 관련 다른 범죄를 저지른 것이 있는지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현재 A씨는 경찰 조사에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왜 범행을 저질렀는지 입을 닫고 있어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알려주기 어렵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