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공식 홈페이지 속 '눈 감은 윤 대통령'…'노룩 악수' 이어 재차 논란

윤석열 대통령(오른쪽 첫번째)가 눈을 감은 모습이 찍힌 채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오른쪽 첫번째)가 눈을 감은 모습이 찍힌 채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채 찍힌 사진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사진에 찍힌 나토 측과 아태 파트너국 정상 사진 중 눈을 감은 사람은 윤 대통령이 유일했다.

29일(현지시간)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는 윤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중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등과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자격으로 함께 찍은 사진이 올라왔다.

윤 대통령은 홀로 눈을 감은 채 사진에 찍혔다.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올 수 있는 사안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윤 대통령이 혼자 눈을 감은 사진이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왔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누리꾼들 사이에도 논란이 일고 있다.

누리꾼 상당수가 "나토에서 공식사진을 이걸로 올린 거냐" "의전팀은 일을 안 하느냐" "부끄러워서 미치겠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참 다이내믹한 24시간이다" "노룩 악수보다는 낫네"라며 윤 대통령을 비판하는 댓글도 적잖았다.

한편 앞서 온라인에서는 나토 정상회의 일정 중 전야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 대통령의 이른바 '노룩 악수' 장면으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마드리드 왕궁에서 펠리페 6세 국왕 주최로 나토 정상회의 전야 만찬이 열린 자리를 찍은 영상을 통해 불거진 논란이다.

문제의 장면은 만찬에 앞서 세계 정상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기 전 환담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본인 자리를 찾아 걸어오면서 윤 대통령과 짧게 눈을 마주치며 악수를 나눴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과 악수를 하면서 시선은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을 향한 장면이 포착돼 '노룩 악수'라는 지적이 나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