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북핵 문제는 한미일 공동 과제"…5년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

3국 간 안보 협력 긴밀 협의…대통령 첫 나토 회의 연설도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이 29일 오후 2시 30분(현지시각)부터 25분 동안 열렸다. 한미일 3자회담이 개최된 건 지난 2017년 유엔 총회 때 이후 5년 만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앞서 열린 이날 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및 기시다 총리와 북핵 문제 등 당면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북핵 문제는 한미일 모두에 시급히 대응해야 하는 공동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원칙에 따라 강력 대응하는 한편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한미일이 계속 긴밀히 공조하자고 제안했다.

3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이 한반도뿐 아니라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이라는 인식을 같이하고, 미국의 확장 억제 공약 강화와 3국 간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8일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를 만나 3, 4분 정도 대화하며 덕담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고, 윤 대통령도 곧 있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이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 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하자,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 한일 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한미일 3개국 회담 직후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 연대에 의해서만 보장된다"는 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은 급변하는 글로벌 안보 환경에 부합하도록 2006년 시작된 한국-나토 협력 의제의 폭과 지리적 범위를 한층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도모하는 데 있어 나토 동맹국과 파트너국 지도자들의 지속적인 협력도 당부했다. 한국 대통령의 나토 무대 연설은 처음이다. 나토는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4개국을 처음으로 초청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5일 0시 기준 )

  • 대구 3,038
  • 경북 3,584
  • 전국 62,07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