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형집행정지에 고개드는 '사면론'…이재오·홍준표·이강덕 등 찬성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횡령·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가 결정되면서 여권 내부에서 8·15 광복절에 맞춰 특별사면을 단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친이(친이명박)계 좌장으로 통하는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전 대통령 형집행정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 퇴임 전에 사면했어야 했는데 새 정권에 미뤄서 늦었지만, 일단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의 사면이 '공정 가치'에 반하기 때문에 2030이 지지층에서 이탈할 수 있다는 지적에는 "공과를 따져서 4년 3개월 구속했으면 당연히 석방하는 것"이라며 "그게 공정과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고문은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의 일환으로 규정, "정치보복에 검찰이 총대 멘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이 전 대통령의 변호사 접견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택도 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이 고문은 "변호사 접견은 매일 할 수 있다. 하루에 두 번도 할 수 있다"며 "감옥에 있으면 유일하게 만날 수 있는 사람이 변호사"라고 반박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도 고(故) 전 노무현 대통령까지 소환해가며 이 전 대통령 사면을 주장했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치보복 수사를 받고 투옥되었던 이 전 대통령이 형집행정지로 석방된 것은 만사지탄"이라고 했다.

이어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아직도 문재인 정권이 덮어씌운 악성 프레임이 그대로 작동해 지금도 일방적으로 이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면서 "뒤늦게나마 바른 결정을 해준 윤석열 대통령께 감사드리고 8·15특사로 이 잘못된 정치보복을 부디 바로 잡아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썼다.

이에 앞선 13일 이강덕 포항시장도 기자간담회에서 "자치단체장으로서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를 언급하기는 매우 조심스럽지만 윤석열 정부가 새롭게 출범한 시점에서 국민화합과 통합을 위해 (이 전 대통령) 사면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지검은 전날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 전 대통령에에 대해 3개월 형 집행정지를 허가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20년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에 벌금 130억원을 확정받아 수감 중이었는데 이달 초 당뇨 등 지병을 호소하며 형집행을 정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은 2020년 11월 수감 생활을 시작한지 1년 7개월 만에 바깥 세상으로 나오게 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