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순애·김승희 장관 지명 철회…얼렁뚱땅 임명 말라"

박홍근 민주 원내대표 "두 후보자, 국민에게 이미 실격 판단…임명 강행 받아들일 수 없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왼쪽)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왼쪽)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윤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교육부 장관 후보자 검증 태스크포스(TF) 합동회의에서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는 검증 TF와 언론의 지상 청문회를 통해 국민에게 실격 판단을 받은 지 오래다. 임명 강행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이날은 윤석열 대통령이 박·김 후보자와 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면서 설정한 송부 기한이다.

민주당이 7월 임시국회를 소집하며 원 구성을 강행하려는 가운데, 정부가 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이들에 대해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고 나선 것이다.

박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가 정식 조사를 하고 있어 청문 대상이 아닌 수사 대상"이라며 "임명되더라도 현직 장관이 수사받는 초유의 사태만 초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만취운전 경력 자체로 부적격이다. 자기 논문 표절과 연구실적 부풀리기, 제자 논문 가로채기 등 연구윤리 위반 종합세트"라며 "어떤 부모가 교육부 수장으로 인정하겠느냐"고 따졌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국회 공전을 틈타 얼렁뚱땅 임명할 생각을 버리고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집권당인 국민의힘도 우물쭈물 말고 자진사퇴를 요청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전반기 국회 교육위원장을 지낸 유기홍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막무가내 국정 운영에 비춰 윤 대통령이 귀국 직후 민주당이 국회 본회의를 소집하기 전인 내달 1일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는 설이 떠돈다"며 "여론조사를 통해 63.9%의 국민에게 부적격 판정을 받은 박 후보자를 인사청문 없이 임명 강행하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전반기 보건복지위원장이었던 김민석 의원도 "이 상황에서 김 후보자를 임명 강행하면 자존심과 오기 외에 무슨 합리적 이유를 찾을 수 있겠느냐. 김 후보자는 원천 결격이고 보편적 비호감으로 국정과제를 맡기기에 부적합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