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혁신위, 이준석 사조직 아니다…위원 7명 내가 추천"

장제원 주도 '미래혁신포럼'에는 "당내 가까운 사람끼리 모이는 것 자연스럽다"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최재형 혁신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이준석 사조직' 비판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최 위원장은 28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인선 과정에서 이준석 대표가 저에게 어떠한 이야기도 한 적 없고 제가 추천한 7명의 위원은 전적으로 제 책임 하에 제가 추천했다"며 "(혁신위 인적 구성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 대표가 지명한 사람은 저 하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혁신위원 중 최고위원은 한 사람씩 추천하고, (이 대표) 본인이 5명을 지명했다. 그러니까 이준석의 혁신위라고 보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의원이 허위사실을 얘기했다"며 "김 의원은 조속히 제가 지명한 5명이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최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어제 바로 김 의원이 저한테 전화를 했다"며 "통화하면서 본인이 뭔가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그렇게 얘기했다, 미안하다 그렇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 주도 '미래혁신포럼'에 대해서 '친윤 세력화'라는 해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당내 가까운 사람들끼리 모이는 것은 자연스럽다고 생각한다"며 "어제 포럼은 저도 가서 끝까지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의 말씀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모인 분들을 정치적 그루핑(grouping·조직화)하는 것은 너무 나갔다고 생각한다"며 "김 전 위원장의 우리나라 정치에 대한 혜안이나 탁견 이런 것들을 들으려는 의원들도 많이 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