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투우장 붕괴 최소 4명 사망·수백명 부상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26일(현지시간) 남아메리카 콜롬비아 중부 지역에 있는 엘 에스피나 시 투우장에서 붕괴 사고가 발생, 최소 4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BBC 등 외신들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투우장의 나무로 만들어진 관중석이 무너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성인 여성 2명, 성인 남성 1명, 어린이 1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수백명의 부상자가 발생, 이 가운데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병원에서는 이같은 대규모 사상자들을 감당하기 힘든 상황으로 알려졌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본산으로 알려진 투우는 두 나라의 식민지였던 중남미에서도 인기가 높다. 이날 사고는 콜롬비아의 전통 투우 행사인 코랄레하(Corraleja) 중 발생했다.

투우사 등만 황소와 맞닥뜨리는 스페인·포르투갈식 투우와 달리, 코랄레하에는 관중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0일 0시 기준 )

  • 대구 6,997
  • 경북 8,887
  • 전국 151,7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