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민주당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간다"…전대 출사표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총괄선대본부장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6.1 지방선거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총괄선대본부장이 30일 오후 국회에서 6.1 지방선거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당과 국가를 위한 사명감으로 전당대회에서 제 소임의 깃발을 준비하겠다"며 전당대회 출마를 시사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갈등·분열의 판'이 아닌 '통합·혁신의 판'으로 승리를 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의원 워크숍 후 고민이 깊었다"면서 "'갈등의 늪'에 한 발 담근 민주당. 한 발 더 가면 빠져나올 수 없는 분열의 수렁. 분열은 민주당 패배의 공식이었다"고 했다.

그는 "대선과 지선에서 민주당은 그 때 그 때 소리(小利)에 따라 입장을 바꿔 신뢰를 잃었다"면서 "시대의 변화를 통찰하고 체화해 교체와 변화의 길을 여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에겐 초입부터 방향을 잃고 삐걱거리는 윤석열 정부 '탈선의 통치'를 강력히 시정하고 불안한 국민을 지켜야할 사명이 있다"면서 "국민은 윤석열 정부의 위기대처역량을 믿지 못한다. 민주당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래전부터 당이 어려울 때면 '판 메이커'로서 통합·혁신·미래·승리의 새 판을 만들곤 했다"며 "중립·탕평으로 통합·혁신하며 공정·치밀하게 총선을 준비하는 새로운 판, 관성의 대세를 넘어 새 판을 짜는 것이 지금 당을 살릴 혁신"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당내 대표적인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중 한 명이다. 올해 대선에서는 선대본 전략기획본부장을, 지방선거에서는 선대위 공동총괄본부장을 맡았다.

김 의원에 앞서서는 정청래 의원이 "당원이 주인인 정당을 만들겠다"며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