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원달러 환율 '1300원대' 면세점 업계 회복 언제쯤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를 넘어서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한창이다. 외국인 단체 관광객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상황에서 면세업계가 휴가철 내국인 수요 회복에 기대를 걸어보고 있지만, 경기침체 및 환율 상승으로 인한 제품 가격 인상 등으로 국내 고객들 역시 지갑을 쉽게 열지 않아 업계의 근심은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를 넘어서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한창이다. 외국인 단체 관광객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상황에서 면세업계가 휴가철 내국인 수요 회복에 기대를 걸어보고 있지만, 경기침체 및 환율 상승으로 인한 제품 가격 인상 등으로 국내 고객들 역시 지갑을 쉽게 열지 않아 업계의 근심은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를 넘어서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한창이다. 외국인 단체 관광객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상황에서 면세업계가 휴가철 내국인 수요 회복에 기대를 걸어보고 있지만, 경기침체 및 환율 상승으로 인한 제품 가격 인상 등으로 국내 고객들 역시 지갑을 쉽게 열지 않아 업계의 근심은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를 넘어서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한창이다. 외국인 단체 관광객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상황에서 면세업계가 휴가철 내국인 수요 회복에 기대를 걸어보고 있지만, 경기침체 및 환율 상승으로 인한 제품 가격 인상 등으로 국내 고객들 역시 지갑을 쉽게 열지 않아 업계의 근심은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를 넘어서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한창이다. 외국인 단체 관광객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상황에서 면세업계가 휴가철 내국인 수요 회복에 기대를 걸어보고 있지만, 경기침체 및 환율 상승으로 인한 제품 가격 인상 등으로 국내 고객들 역시 지갑을 쉽게 열지 않아 업계의 근심은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를 넘어서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업계가 자구책 마련에 한창이다. 외국인 단체 관광객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상황에서 면세업계가 휴가철 내국인 수요 회복에 기대를 걸어보고 있지만, 경기침체 및 환율 상승으로 인한 제품 가격 인상 등으로 국내 고객들 역시 지갑을 쉽게 열지 않아 업계의 근심은 깊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3일 0시 기준 )

  • 대구 6,071
  • 경북 6,210
  • 전국 124,5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