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머리 다시 할 생각 없나요", "안녕히 주무세요 아버지"…이재명, 팬덤정치 비판 정면돌파

25일 늦은 밤 트위터로 지지자와 소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갈무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갈무리.

당 안팎으로 팬덤정치 비판을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면돌파를 택한 모양새다.

이 의원은 25일 오후 11시부터 26일 오전 1시까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로 불리는 지지층과 소통했다.

한 지지자의 '트위터 누가 글 쓰나요. 보좌관이 해주시나요?'라는 질문에는 "맞춰 보세요"라고 했다.

'트위터 팔로워 100만 되는 날 공약'에 대해서는 "하긴 해야겠는데, 뭘 할까요?"라고 되물었다. 이 의원의 현재 트위터 팔로워 수는 75만명이다.

한 지지자가 과거 사진을 올리며 '이 머리 다시 하실 생각은 없나요?'라고 묻자 이 의원은 "결코(안 한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 의원이 팬들과 소통을 마치며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기지만 오늘만큼은 좋은 밤 되시기 바랍니다"라고 인사를 하자 지지자들은 "안녕히 주무세요. 아버지"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팬덤정치에 대한 비판에도 오히려 개딸과 직접 소통을 늘리며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 의원의 최측근인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개딸이 어떻게 극우 '태극기 부대'가 될 수 있는지 모르겠다. 완전히 잘못된 비교"라며 "국회의원한테 후원금 내고 선거 운동 도와줄 때는 필요하니까 '민주당 당원'이고 소통할 사람이라고 하고, 나를 지지하지 않고 비판한다고 갑자기 '태극기 부대'로 둔갑시켜 결별의 대상으로 만든 것은 아닌지. 그 어떤 정당도 국민과 당원 없이 존재할 수는 없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