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자동차튜닝산업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

교통안전공단과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최근 426억원 투입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착공식도 가져

김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천시 제공

경북 김천시가 자동차튜닝산업을 지역의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자 관련 인프라를 유치하는 등 밑그림을 차곡차곡 그려가고 있다.

김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2일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의 활성화와 건전한 튜닝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2020년 8월에는 첨단자동차 검사연구센터를 유치·개청 했으며 최근에는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착공식을 가졌다.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는 국비 262억 원, 시비 164억 원 등 모두 426억 원이 투입되어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1단계로 진행되는 사업은 성능확인시험동, 광학시험동, 충격시험동 등이 먼저 구축되고 2~3단계로 전기차시험동, 자율주행차시험동, 친환경시험동 등 2029년까지 미래차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 및 인증 인프라가 들어설 예정이다.

자동차 관련 인증기관이 건립되면 많은 관련 기업들이 유입된다. 이러한 관련 기업 유입 효과는 이미 김천일반산업단지 3단계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전기버스 생산업체인 우진산전을 비롯해 에스에스라이트, 태동테크, 삼진정밀, 금성테크, 튜닝부품 기업인 네오테크 등 자동차 부품 기업의 입주가 이어지고 있다.

김천시는 이러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일반산업단지 4단계뿐만 아니라 자동차 튜닝 기업에 특화된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는 약 10만 평 규모로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를 중심으로 ▷모빌리티 튜닝산업 지원센터, ▷튜닝 메타버스 플랫폼, ▷튜닝카 및 자율주행 시험 주행로가 들어선다. 김천시는 제조시설뿐만 아니라 튜닝부품을 판매, 수리, 장착, AS가 가능한 서비스 업종이 함께 들어설 수 있도록 조성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와 연계해 지역 튜닝 산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구축하고 있는 '모빌리티 튜닝산업 지원센터'의 구축과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한다.

또 '튜닝 메타버스 플랫폼'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입점해 사용자가 가상체험을 통해 튜닝에 대한 절차, 튜닝 제품, 튜닝 정보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김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약 11만3천438㎡규모의 튜닝 자동차 전용 시험 주행로를 구축해 기업과 연구기관에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게 되며 자동차 튜닝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모빌리티 튜닝산업 지원센터를 건립해 입주기업에 대한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행‧재정적 지원이 가능한 체계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앞으로 김천시를 미래자동차 산업의 선도도시로 성장시켜 기업과 일자리가 넘치는 첨단도시로 발전 시켜나가겠다"고 했다.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공단은 김천시와 협업해 튜닝 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