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새마을금고에 강도, 최루액에 직원 3명 부상 "돈은 못 빼앗아, 경찰 추적중"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20일 낮 경기 남양주시 퇴계원읍 소재 한 새마을금고 지점에 강도가 침입, 직원들에게 부상을 입히고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쯤 헬멧을 써 얼굴을 가린 괴한 1명이 해당 새마을금고 지점에 침입, 직원들을 위협하며 돈을 요구했다.

이에 직원들이 저항하자 괴한은 최루액을 직원들에게 발사, 최루액을 눈에 맞은 여성 직원 2명 및 남성 직원 1명 등 모두 3명의 직원이 부상을 입었다. 이들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괴한은 돈을 빼앗지 못한 채 달아났다.

경찰은 강도의 도주 동선을 추적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