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서 부인 살해 및 극단 선택 시도한 연하 30대 남편 체포

경찰 체포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경찰 체포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른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30대 남성이 14일 경찰에 검거됐다.

이날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언론에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8시 40분쯤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자택에서 부인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A씨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경찰은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쓰러져 있는 A, B씨 두 사람을 발견했다.

부인 B씨는 목에 상처를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 현장에는 자녀 1명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최근 긴급임시조치가 내려진 데 따라 아내 B씨와 떨어져 지냈으나, 범행 당일 아침에 흉기를 구입해 집 앞에서 기다리다 B씨가 나오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40대로 배우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좀 더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