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Ⅱ’, 관악구 빌라촌 투입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Ⅱ'가 관악구 빌라촌을 순찰하고 있다.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Ⅱ'가 관악구 빌라촌을 순찰하고 있다.

만도의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Goalie)Ⅱ'가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에서 실시한 'ISO 13482' 안전성 시험을 통과하고, 6월부터 관악구 빌라촌에 전격 투입됐다고 9일 밝혔다.

'골리Ⅱ'는 '20년 7월, 시흥 배곧생명공원에서 운행을 시작한 1세대 골리에 대를 잇는 차세대 버전으로, 서울 한복판 시민 곁에 성큼 다가섰다. '골리Ⅱ'는 국내 최초 도심지 자율주행 순찰 로봇이다.

국제표준 시험(ISO 13482)을 통과하여 세이프티 성능을 공인 받은 골리Ⅱ는 자율주행 순찰 역량도 도심지에 알맞게 업그레이드 되었다. 5G를 통한 실시간 관제센터 통신은 물론, 라이다(LiDAR), 카메라를 서라운드로 장착한 골리Ⅱ의 인지능력은 1세대 골리 보다 두 배 이상 향상되었다. 또한 야간 순찰 강화를 위해 열화상 카메라도 추가 적용 되었다.

만도 모빌리티 솔루션 테크(Mobility Solution Tech) 그룹장 최성호 부사장은 "만도의 자율주행 로봇 기술이 대중에게 더 현실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스마트 폴리스 시대가 눈앞에 다가온 것만큼 골리의 활용 범위와 사업 기회도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