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공군, '주인 없는' 남중국해 상공서 호주 초계기 '쇳가루' 뿌리며 공격

호주 공군이 해상 초계에 사용 중인 P-8A 포세이돈 초계기. 보잉사 제공. 매일신문 DB

호주 국방부가 5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중국 공군이 지난달 말 남중국해 상공에서 호주 국방부 소속 초계기를 공격했다"고 밝혔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호주 국방부는 중국 전투기가 호주 초계기의 통상적인 감시 활동을 방해했다며 이로 인해 호주 항공기와 승무원의 안전이 위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발표에 따르면 호주 공군 P-8 초계기는 당시 남중국해 지역에서 정찰 활동을 하고 있었다. 갑자기 중국 J-16 전투기가 나타나 호주 P-8 초계기에 접근하더니 바로 옆에서 근접 비행을 했다. 이어 속도를 높여 P-8의 바로 앞으로 가로지른 뒤 P-8 바로 앞에 자리를 잡는등 위험한 비행을 계속 했다는 것.

리처드 말레스 호주 국방장관은 "그 당시 (중국 전투기는) 알류미늄 조각이 포함된 한 다발의 쇳가루를 투하했고, 그 중 일부가 P-8기 엔진 안으로 들어갔다"며 "이것은 분명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승무원은 다행히 다치지 않고 기지로 돌아올 수 있었다"며 "정부는 이번 건에 대한 우려를 중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호주 정부는 "호주는 남중국해에서 수십 년간 해상 정찰 활동을 해왔고 이는 국제법에 따른 것"이라며 "공해(公海)와 그 상공에서 자유롭게 항행하고 비행할 수 있는 권리를 행사해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호주 정부는 중국 정부에 이번 사건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호주 공군기를 상대로 한 중국의 이 같은 '도발'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월에는 중국 해군 함정 1척이 호주 공군의 대잠 초계기 P-8A 포세이돈을 향해 레이저 빔을 발사한 바 있다.

지난 2일에는 캐나다 공군 초계기가 인도·태평양 공역에서 북한의 유엔 제재 위반 여부를 감시하던 중 중국 전투기가 수십차례에 걸쳐 6∼30m까지 근접 비행을 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쿼드(Quad, 미국·일본·호주·인도 안보협의체)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59·왼쪽)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79)이 24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미소를 지으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신들은 9년 만에 정권교체가 이뤄진 호주의 대중국 정책이 정립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이번 중국의 도발이 양국간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여지가 된다고 우려했다.

호주는 지난 21일 총선 결과 노동당이 하원 과반을 차지하면서 9년 만에 정권 교체가 이뤄졌다. 노동당은 보수 성향의 전 정권인 자유당 정부보다는 중국과 우호적인 관계를 맺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새로 출범한 호주 정부의 대중국관계는 아직 정립되지 않은 상황이다.

앤서니 앨버니지 신임 총리는 중국의 자세가 변하지 않는 한 먼저 관계 개선에 나서진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양국 관계가 새 출발을 하기도 전에 발생한 이번 사태로 남중국해 긴장이 다시 고조될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중국은 2016년 네덜란드 헤이그 상설중재재판소의 배척 판결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남중국해 전역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앨버니지 총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호주가 남중국해 상공에서 감시정을 운항하는 건 이상한 일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국제법에 따라 공해와 상공에서 항해와 비행의 자유를 행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