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산불 23시간 34분만에 진화

29일 낮 11시 주불 진화...축구장 203개 규모 피해

울진 근남면 행곡리에서 발생한 산뷸이 29일 진화됐다. 사진은 산불진화도. 이상원 기자
울진 근남면 행곡리에서 발생한 산뷸이 29일 진화됐다. 사진은 산불진화도. 이상원 기자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진화됐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와 울진군 등은 29일 오전 11시쯤 주불을 진화함에 따라 23시간 34분 만에 진화됐다고 밝혔다.

불은 지난 28일 낮 12시 6분쯤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발생했다.

이번 산불은 건조한 날씨와 강한 돌풍으로 불꽃이 500여m 거리의 비재봉산까지 날아가는 등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산림당국은 조기 진화를 위해 지난 28일 해가 진후 헬기를 철수시킨 뒤 산불재난특수진화대 등을 집중 투입한데 이어 날이 밝자 소방헬기 40대와 진화인력 1천500명을 동원해마침내 29일 오전 11시 주불을 잡는데 성공했다.

이번 산불로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축구장 203개 규모에 해당하는 145ha이 산림 피해를 비롯해 인근 보광사 대웅전 등 6곳 9개동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산림청을 중심으로 경북도, 울진군, 국방부, 소방청, 경찰청 등이 총력 대응해 산불 현장 인근 천연기념물 제96호(수산리 굴참나무, 수령 300년)와 제409호(행복리 처진소나무, 수령 350년)를 화마로부터 지켜낼 수 있었다.

산림당국은 주불 진화 후에도 헬기 10대와 열화상 드론 2대를 투입해 잔불을 감시하는 한편 산림청 조사감식반을 투입해 정확한 화인과 피해면적을 조사키로 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전국에 산불 상황이 많지 않아 헬기와 인력을 집중해서 투입할 수 있었는데다 그동안 노하우와 유기적 협조 체제 덕분에 산불을 빨리 진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