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치매 발언 논란' 김승희, 당시 "대통령 비판, 주눅들지 않겠다"

민주당 의원 윤리위 제소하며 "대통령 비판은 헌법적 권리" 주장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보건복지부 장관에 김승희 전 의원을 지명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보건복지부 장관에 김승희 전 의원을 지명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치매'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비판에 주눅 들지 않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김 후보자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9년 10월 11일 올린 '국회 윤리위에 민주당 의원의 제소를 요구하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하는 일은 국회의원의 헌법적인 권리이자 의무이기 때문에 결코 주눅 들거나 멈추지 않겠다"고 적었다.

그는 '국회의원 기동민, 김상희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하는 사진을 함께 게재하며 "우리 정치사에서 대통령의 성역화는 사라져왔다"며 "때로 거친 표현이 있더라도 되도록 윤리위에 가져가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저를 윤리위에 제소까지 한 여당 의원들을 상대로 스스로 방어하기 위해 맞제소할 수밖에 없었다"고 적었다.

김 후보자는 문 전 대통령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는 "국정감사에서 장관에게 치매국가책임제를 질의하며 대통령의 기억력을 비유적으로 거론했다는 이유로 여당 의원들에게 난타를 당해야 했다"고 설명하며 "자칭 진보라는 이름의 좌파 의원들이 정치를 퇴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2019년 10월4일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의 기억력을 치매와 연결하는 발언을 해 여당이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 의해 국회 윤리위에 제소된 바 있다.

그는 문 전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하지만, 건망증이 치매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를 "손에 꼽히는 막말 정치인으로 알려진 인물"이라며 지칭하며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어 국회 인사 검증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김 후보자는 발언한 당일에는 페이스북에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기며 "신성한 국정감사가 정회되고 그 일정이 지체된 사실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에게 치매환자라고 지칭한 적이 결코 없다. 정부의 말바꾸기와 약속을 지키지 않음을 연대책임으로 비유함으로써 기억력이 걱정된다는 표현을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