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대응 3단계로 격상 "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

매일신문 | 28일 낮 12시 6분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한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야산에서 불이 나 산불진화헬기가 물을 부어 끄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야산에서 불이 나 산불진화헬기가 물을 부어 끄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경북 울진군 근남면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경북소방본부와 중앙구조본부 등이 진압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경북 울진군 근남면 야산에서 산불이 발생해 경북소방본부와 중앙구조본부 등이 진압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낮 12시 6분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발생한 '울진 산불' 진화 작업이 야간에도 진행 중인 가운데, 산림당국은 이날 오후 8시 30분쯤 산불 대응 단계를 3단계로 높이고 국가위기경보 '심각' 단계도 발령했다.

산불 대응 3단계는 예상 피해 면적이 100ha 이상이고 평균 풍속이 초속 10m 이상일때 내려지는 최고 수준의 동원령이다.

산림청과 소방청은 이날 불이 난 현장에 진화대원 800여명을 투입해 방화선을 구축, 밤 사이에 산불이 확산하는 것을 막고 있다.

이날 낮에 투입됐던 진화 헬기 30대는 오후 7시 30분쯤 해가 지면서 일단 철수한 상황이다. 이들 헬기는 내일인 29일 해가 뜨는 대로 재투입될 계획이다.

현재까지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울진군청이 4개 지역에 대해 주민대피령을 내려 주민 30여명이 국민체육회관 등 시설에 대피해 있다.

이번 산불로 현재까지 산림 110ha와 자동차 정비소 등 시설물 6곳이 불에 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