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사전투표율 최종 20.62%…지난 대선(36.9%)엔 못 미쳐

28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계산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계산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6·1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최종 20.62%를 기록하면서 역대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최고치를 달성했다.

2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7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전체 유권자 4천430만3천449명 가운데 913만3천522명(20.62%)이 투표를 마쳤다.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20.1%)보다는 0.48%포인트 높은 수치다.

현재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전남(31.04%)이었고 이어 강원(25.2%), 전북(24.41%), 경북(23.19%), 세종(22.39%) 등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14.8%를 기록한 대구였고, 이어 광주(17.28%), 부산(18.59%), 경기(19.06%), 울산(19.65%) 등 순이었다. 수도권은 서울 21.2%, 인천 20.08%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을 기록했던 지난 3월 제20대 대통령 선거(36.93%)에는 못 미쳤으며, 제21대 국회의원 총선(26.69%)과 제19대 대선(26.1%)의 사전투표율보다도 낮았다.

선관위는 이날 일반 유권자의 투표를 오후 6시 마감한 뒤, 오후 6시 30분부터 8시까지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의 투표를 진행했다. 확진자 투표에서 큰 문제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회의원 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은 최종 21.76%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01일 0시 기준 )

  • 대구 423
  • 경북 464
  • 전국 9,52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