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국무조정실장 임명' 무산…후보로 이관섭·김철주 등 거론(종합)

한 총리 "새 인선 빠르게 진행, 다음 후보자 경력·생각 등 고려할 것"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연합뉴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연합뉴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이유로 국무조정실장직을 고사하면서 임명이 무산됐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새 인사를 생각해볼 것"이라며 후보자 교체를 공식화했다.

연합뉴스 28일 보도에 따르면 한 총리는 "(윤 행장) 본인이 논의 전개 과정에서 부담을 느껴서 한 결정이니 그 결정을 존중했으면 한다"며 "(새 후보자 인선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도 한 총리의 이러한 뜻을 존중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새 국무조정실장 후보자 물색 작업을 곧장 시작할 전망이다.

앞서 국조실장 후보로는 윤 행장에 이어 이관섭 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과 김철주 전 기획재정부 기획조정실장 등이 거론돼왔다.

이 가운데 윤 행장은 한 총리가 추천한 인사로, 사실상 내정된 상태였으나 '문재인 정부 사람' 불가론을 내세운 여권의 공개 반발로 내정 단계에서 하차하게 됐다.

이런 반발에도 한 총리는 '윤종원 카드'를 고수하고자 했으나 끝내 당사자가 고사하자 이를 받아들이는 형태로 상황 정리에 나선 모습이다.

자칫 새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측면 등도 고려된 게 아니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 총리는 새 후보자 인선 기준에 대해 "국조실장은 다양한 경험, 일에서 성공한 경력, 여러 분야의 방대한 지식, 내공 등이 있어야 한다"면서 "윤 행장이 자진해서 물러난 부담 요인이 된 것들도 고려해야 할 것이다. 어떤 경력과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도 중요하다"고 했다.

한 총리는 "아직 차기 후보가 구체적인 상황은 아니며 앞으로 검증을 거쳐서 빨리 진행하겠다"며 "(여당과 소통할지 여부는) 상황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국무조정실은 국무총리를 보좌하고 중앙행정기관의 지휘·감독, 정책 조정을 맡는 곳인 만큼, 대체로 국무총리 의사가 인사에 반영된다.

국무조정실장은 장관급이지만 인사청문회법상 청문 대상은 아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윤 행장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으로서 국민의힘이 실패했다고 규정한 경제정책을 주도했다'며 공개적으로 불가론을 제기해왔다.

전날 대통령실 관계자도 "대통령께서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다. 그래서 고민하고 계신 걸로 안다"고 브리핑했다.

윤 행장은 앞서 이날 "국무조정실장직에 대한 검증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것이 매우 부담스럽다"며 고사 의사를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