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만대장경 불 지른다' 협박 전화한 60대 광주서 검거

  • 0

해인사 팔만대장경. 자료사진. 연합뉴스
해인사 팔만대장경. 자료사진. 연합뉴스

경남 합천 소재 해인사에 있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자 국보인 '팔만대장경'에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 전화를 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합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5, 26일 이틀 동안 "팔만대장경을 불 질러 없애 버리겠다"고 문화재청에 협박 전화를 한 A씨가 광주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타지역 경찰과 공조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해인사는 A씨의 협박 전화와 관련, 장난성 전화인지 실제 의도를 가진 것인지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팔만대장경 사전예약 탐방제를 잠정 중단키로 한 바 있다.

아울러 해인사는 안전경비원을 추가로 배치하고 순찰을 강화키로 했다. 경찰도 방호 인력을 투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