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전자정보기술원, 'KT 5G 테스트 오픈랩' 개소 및 MOU 체결

KT와 6G, 위성통신 등 차세대 이동통신 공동 R&D 발굴 및 추진 협력 약속

구미전자정보기술원(원장 우병구·앞줄 가운데), KT·경북5G융합산업기업협의체 관계자들이 'KT 5G 테스트 오픈랩' 개소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제공
구미전자정보기술원(원장 우병구·앞줄 가운데), KT·경북5G융합산업기업협의체 관계자들이 'KT 5G 테스트 오픈랩' 개소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제공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이하 기술원)은 지난 26일 'KT 5G 테스트 오픈랩'를 개소하고 5G융합산업 육성 및 지원에 나섰다.

또한 이날 KT·경북5G융합산업기업협의체 간 차세대 이동통신 전문기술 교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5G 테스트 오픈랩은 기술원의 5G 테스트베드에서 기업의 개발제품 시험 및 성능 검증 후 이동통신사업자(KT)의 상용망과 연동해 5G 디바아스, 서비스 등 개발을 추진하는 인프라 협업 공간이다.

기술원은 지난 2019년 국내 유일하게 2G~5G 망연동 시험이 가능한 이동통신사 수준의 5G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5G 시험망 장비를 개별 구축하기 어려운 중소기업들에게 개방형으로 제공해 왔다.

이번 KT 5G 테스트 오픈랩 개소로 중소기업에게 시험망을 넘어 상용망 연동 서비스를 추가 지원하게 됐다.

이와 함께 전문기술 교류 협약을 통해 KT간 5G 상용망 연동 시험과 이용기업의 제품 사업화까지 연계 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우병구 구미전자정보기술원장은 "KT 5G 테스트 오픈랩 개소와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구미와 경북의 ICT 기업이 5G 디바이스·서비스, 이음 5G, 6G 분야 등 차세대 이동통신 분야에서 KT와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