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경안 협상, 지방선거 전 타결 전망

국민의힘 27일 본회의 처리 강력 촉구…야당 '증액요구에 대한 수용' 요구
심야 극적 타결 가능성 열려 있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올해 두번째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27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 위해 막판 협상에 총력을 쏟고 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여야 간사인 류성걸 국민의힘·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밤에 이어 26일 점심부터 다시 모여 앉아 협의를 재개했다.

현 의장단 임기종료(29일) 이후에는 후반기 의장단구성 준비를 위해 국회가 당분간 열리지 않고 여야가 각축을 벌이고 있는 지방선거 일정까지 고려하면 27일이 사실상(주말 제외) 본회의를 열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정치권에선 협상 막판 진통이 있겠지만 여야 모두 선거 전 국민들에게 선물보따리를 풀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타결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먼저 여당은 27일 본회의를 열어 반드시 추경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무슨 일이 있어도 내일 추경안이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며 "여야 협상 과정에서 일부 이견이 있지만 이를 핑계로 추경안 자체를 통과시키지 않는 것은 다수당의 횡포"라고 말했다.

예결위 국민의힘 간사인 류성걸 의원(대구 동구갑)도 이날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한시가 급한 전국의 소상공인 자영업자,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협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오늘 저녁에라도 민주당의 전향적인 입장변화가 있으면 본회의는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건은 정부안보다 더 많은 지원을 약속하며 증액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당이 어떤 태도를 보이느냐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여당은 정부 원안만 고수하며 과감한 채무조정, 손실 소급적용, 사전 지원 해소를 위한 형평성 보완, 유가 인상 따른 화물차 지원 등 어느 것 하나 소화하지 않을 태세"라고 지적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경 처리 관련해 정부와 여당의 입장 변화가 없어 본회의 일정이 불투명하다"면서 "정부·여당의 선택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8조원 규모의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과 3조원 규모의 농어민 지원, 긴급금융·채무관리 5조원 등 항목의 신규 반영을 주장하면서 9조원의 국채 상환 예산으로 재원을 충당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선거 전 추경안 처리가 무산될 경우 여야 모두 여론의 질타를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날 심야까지 이어질 협상에서 절충점을 찾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관련해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경북 김천시)는 "내일 본회의에 추경안을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쉽지는 않다"며 "소급 적용 예산 등 핵심쟁점에 대한 이견 좁혀지면 의외로 일이 잘 풀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