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발달장애 가정 비극… 40대 엄마, 6세 아들 안고 극단 선택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경찰 관련 자료 이미지. 연합뉴스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던 아들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했다.

24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0분쯤 성동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40대 A씨와 6세 아들이 추락한 채 발견됐다.

경비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모자를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두 사람 모두 숨졌다.

경찰은 아파트 21층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남편은 다른 자녀와 함께 외출 중이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의 아들은 장애 아동으로 등록되지 않은 상태였고, 특수학교나 관련 시설에도 보내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인근 주민센터에 도움을 요청하거나 지원받은 기록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모가 발달장애를 앓는 자녀와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50대 여성이 발달장애를 앓는 딸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홀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에도 경기도 시흥에서 발달장애 20대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모친이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