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가 연주때 가슴에 손 올린 尹대통령…대통령실 "의전상 결례 아냐"

"군 행사의 경우 양국 국가 연주시 경례 유지…제한 규정 없어"

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인스타그램
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인스타그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환영만찬 당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가슴에 손을 올린 것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대통령실은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23일 언론 공지를 통해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의전을 철저히 준수하는 군 행사의 경우 양국 국가 연주시 전(全) 과정에서 경례를 유지한다"며 "행정안전부 '대한민국 국기법'과 정부의전편람을 보더라도 상대방 국가 연주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떠한 제한 규정도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바이든 대통령의 SNS인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한미정상회담 사진 3장이 올라왔다.

이 중에는 환영 만찬 당시 윤 대통령이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가슴에 손을 올린 모습이 담긴 사진도 포함됐는데, 진보 진영 일각에서 '의전 실수'가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바이든 대통령 왼쪽에 있던 박병석 국회의장과 다른 테이블에 있는 상당수 한국 측 참석자들은 차렷 자세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점도 언급됐다.

과거 문재인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부부가 방한했을 당시 환영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흐를 때 '가슴에 손' 경례를 하지 않고 차렷 자세를 한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