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건희 허위경력 의혹 서면조사, 무혐의 전제 아냐"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영접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영접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서면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23일 공개적으로 밝혔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가 최근 김건희 여사에게 서면조사 질의서를 우편으로 발송한 것과 관련, 이날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확인해주면서 서면조사 방침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최관호 청장은 "서면으로 하기로 한 것이 무혐의를 전제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내용을 받아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학 관계자 입장도 다 조사했고, 서면 조사 단계가 됐다고 생각해서 질의서를 보낸 것이다. 제반 상황을 고려해서 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나선 대선 기간이었던 지난해 12월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는 교수 임용을 위해 허위 경력을 기재했다며 김건희 여사를 사기와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경찰은 김건희 여사가 시간강사와 겸임교수 등으로 근무했던 국민대, 서일대, 한림성심대, 안양대 교무처 관계자를 지난 3월에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이같은 허위경력 의혹을 포함해 자신과 관련된 의혹들을 두고 김건희 여사는 지난해 12월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남편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로 이어지는 상황을 수습코자 나선 바 있다. 당시 김건희 여사는 "잘 보이려고 경력을 부풀렸고 돌이켜보니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며 사과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