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정호영 자진사퇴 기다려"…한덕수 인준에 '협치' 목소리

"야당 무시 프레임 갇히면 안돼"…'정호영 사퇴' 여론 커져
이젠 원구성 협상 모드로…"법사위원장 반드시 가져와야"

지난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통과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통과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내부에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거취를 정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 인준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서 여야 협치 차원에서라도 정 후보자가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당 핵심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당내 다수 의원이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기다리고 있다"며 "국민 여론이 좋지 않다는 것이 대통령실에 전달된 만큼, 정 후보자가 대통령의 의중을 읽고 '자진사퇴' 형식으로 거취를 정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경북대병원 부원장·원장 시절 딸과 아들이 경북대 의대 학사편입에 합격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사법적 차원에서 문제가 드러난 것은 없지만 공정 이슈에 민감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인 만큼 정 후보자 임명 강행 시 국정 운영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대체적인 내부 기류다.

특히 지방선거가 열흘 앞으로 다가온데다 추후 원 구성 등 여야 협상을 이어가야 하는 상황에서 정 후보자 임명이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도 깔려 있다.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정 후보자마저 강행했을 때는 '야당 무시' 프레임에 갇히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교육부·복지부 장관이 공석이긴 하지만 내각 인준 국면이 대부분 마무리됨에 따라 국민의힘은 이제 원 구성 협상에 당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르면 금주 초부터 양당 간 원 구성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우선 거대 야당의 입법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선 현재 야당 몫인 '법사위원장'은 반드시 여당이 가져와야 한다는 생각이다.

전반기 원 구성 합의 당시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돌려주기로 했던 양당 합의사항이 지켜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에서 법사위원장을 사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 국민의힘은 국회의장단 선출과 상임위 재배분 문제를 연계해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원내 관계자는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꼭 가져가야 한다면 국회의장을 여당에 줘야 한다"며 "이번 주부터 원 구성 협상에 들어갈 텐데 여야 논의가 풀리지 않을 경우 하반기 국회가 모두 멈출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