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국힘 원내대표, 경북 영주에서 "박남서 시장 후보 당선되면, 예산 폭탄 내리겠다"

21일 오후 국민의 힘 영주시 당원협의회 합동 출정식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왼쪽에서 세 번째)가 박남서 영주시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수 국회의원, 박남서 후보, 권성동 원내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마경대 기자
21일 오후 국민의 힘 영주시 당원협의회 합동 출정식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왼쪽에서 세 번째)가 박남서 영주시장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수 국회의원, 박남서 후보, 권성동 원내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마경대 기자

국민의힘 경북 영주시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21일 오후 박남서 국민의힘 영주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앞 세무서 사거리에서 합동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다.

이날 합동 출정식에는 이철우 국민의힘 경북도지사 후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형수 국회의원, 김을동 전 최고위원 등 당내 주요 인사를 비롯, 당원과 지지자 등이 총출동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박남서 영주시장 후보가 당선되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박형수 국회의원, 박 시장이 요구하는 사업 예산을 모두 통과시켜주겠다"며 "박형수 국회의원과 힘을 합쳐서 영주시에 필요한 사업 예산이 반영되도록 해 선비정신이 살아있는 영주시가 세계적인 관광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서 후보는 "국민의힘 시의원 후보들과 함께 이번 선거의 승리를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영주는 위기다. 영주는 예산도 일등, 사업도 일등, 발전도 일등을 해야 한다. 위기의 '영주호'는 '혁신과 성장', '더 큰 영주'의 노를 저어 거친 파도를 헤쳐 나갈 선장을 잘 뽑아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 영주시장·경북도의원·시의원 후보들이 원팀을 외치고 있다. 마경대 기자
국민의힘 영주시장·경북도의원·시의원 후보들이 원팀을 외치고 있다. 마경대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는 "국민의힘 시장이 돼야 경북도, 중앙정부와 소통할 수 있다. 모든 국가 정책을 수립하는 데 무소속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겠느냐. 국민의힘은 원팀이다. 원팀이 돼 모든 게 가능하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