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측, 'KT 부정청탁 의혹'에 "저급한 흑색선전…심판만이 약이다"

황규환 김 후보 캠프 대변인 "문제 있었다면 검찰 왜 가만있었겠나, 수사·처벌 사실 없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문시장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선거유세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문시장 앞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선거유세노래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측은 김 후보가 과거 KT에 부정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저급한 흑색선전, 아니면 말고 식 네거티브'라며 "허위사실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고, 어떠한 네거티브에도 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후보 측 황규환 대변인은 19일 "오늘 한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민주당이 군불을 때는 '부정 청탁 의혹'은 말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며 "민주당의 흑색선전 DNA, 심판만이 약"이라고 논평했다.

황 대변인은 "김 후보는 채용과 관련해 어떠한 청탁도 없었음을 이미 밝혔다. 판결문 어디에 김은혜 후보가 청탁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는 것이냐"면서 "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그 대대적인 수사를 하면서 검찰이 가만히 있었을 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보도가 첨부한 것은 KT 내부의 보고용 표일 뿐, '사실이다 아니다'를 명시한 판결문 자체 내용이 아니다"면서 "김 후보는 해당 의혹과 관련하여 어떠한 수사를 받은 적도 없고, 처벌을 받은 적은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도 이후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해당 인물은 채용이 되지도 않았다고 한다"며 "민주당과 해당 언론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기에, '최종 합격했다'가 아닌 최종 합격으로 '조작됐다'라는 말로 교묘히 여론을 선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변인은 민주당이 '생태탕'과 '돌상 엔화' 등 가짜뉴스를 잇따라 내보내고 있다며, 국민들이 민주당을 심판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지난 대선 과정에서 국민 눈과 귀를 가리며 실망시킨 네거티브를 그렇게 하고도 아직 정신을 못차렸느냐"며 "국민의힘 김은혜 캠프는 허위사실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고, 어떠한 네거티브에도 굴하지 않고 오로지 도민만을 바라보고 갈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