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지지 후보 정당은?…"국힘 38% 민주 26%"

  • 0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 집 울타리에 부착된 후보들의 벽보 앞으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 집 울타리에 부착된 후보들의 벽보 앞으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지표조사(NBS) 홈페이지
전국지표조사(NBS) 홈페이지

전국지표조사(NBS) 5월 3주차 조사 결과가 19일 발표됐다.

2주 앞둔 6.1 지방선거 관련, 지지 후보 정당과 투표 참여 의향 등이 조사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6~18일 사흘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11명에게 '지방선거 지지 후보 정당'을 물었더니, 국민의힘 후보 38%, 더불어민주당 후보 26%, 정의당 후보 2%, 그 외 다른 정당 후보 2%로 나타났다.

이어 없다 20%, 모름 및 무응답 10% 등 사실상 부동층이 30%로 집계됐다.

이 조사 오차범위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 3.1%포인트(P)이다.

연령별로 봤더니 국민의힘 후보 지지도는 70세 이상이 59%로 가장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도는 40대가 38%로 가장 높았다.

이 조사에서는 정당 지지도도 따로 물었다. 국민의힘 42%, 더불어민주당 30%, 정의당 6%, 태도유보(없다, 모름 및 무응답) 22%로 나타났다.

지방선거 지지 후보 정당 조사 결과(국힘 38%, 민주 26%, 정의 2%)에 비해 각 정당 모두 많았다. 세 정당 모두 4%씩 차이가 난다. 지방선거 지지 후보 정당 조사에서 부동층이 30%로 조사된 만큼, 아직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유권자가 꽤 있다는 분석이다.

▶지방선거 투표 참여 의향을 물었더니 반드시 투표할 것이다 71%, 가능하면 투표할 것이다 21%, 별로 투표할 생각이 없다 5%, 전혀 투표할 생각이 없다 3%, 결정 못했다 및 모름 및 무응답이 1%로 나타났다.

직전인 2018년 7회 지방선거 투표율은 60.2%였다.

이어 이번 8회 지방선거를 두고는 대선 직후인데다 여전히 대선 때와 닮은 정쟁 구도가 지속되고 있기에 투표율이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는데, 이번 지방선거 투표 참여 의향 조사에서도 반드시 및 가능하면 등 적극·소극적 투표층이 92%로 집계돼 그것을 방증하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지방선거 투표율 상승세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방선거 투표율은 1회(1995년) 68.4%, 2회 52.7%, 3회 6월 13일 48.9%로 꾸준히 내려갔으나, 4회 51.6%로 다시 50%를 넘긴 후 점차 상승해 7회 60.2%로 다시 60%를 돌파했다.

이어 이번 8회에서는 1회 때 나온 역대 최다 기록(68.4%)을 경신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이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응답률은 18.5%이다. 5천463명과 통화해 1천11명의 응답이 완료됐다는 얘기다.

해당 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