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식 쳐내기? 서지현 두렵나"…디지털성범죄 TF위원 줄사퇴

서지현 검사. 연합뉴스
서지현 검사. 연합뉴스

법무부 디지털성범죄 등 전문위원회(전문위) 위원들이 18일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의 원청 복귀 인사에 반발하며 대거 사퇴했다.

전문위 위원 17명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법무부의 행태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고 회의감 역시 강하게 느낀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위원들은 "전문위 활동 기한이 3개월 정도 남아있는 상태에서 법무부가 어떤 논의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인 복귀명령을 했다"며 "전문위 간사이자 디지털성범죄대응TF 팀장인 서 검사에 대한 갑작스러운 인사 조처는 새 법무부 장관 취임 직전 '쳐내기'라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법무부가 전문위를 구성한 이유는 공무원들에게 부족할 수 있는 피해자 관점, 젠더 관점을 메우기 위해서였고 서 검사는 검사 중 아주 드물게 그런 관점을 가지고 전문위 활동을 총괄·지원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과 활동의 가치를 가볍게 여기고 명확한 이유 설명도 없이 서 검사를 쫓아내는 듯한 행태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자문위원 총 22명 중 17인은 부당함을 알리면서 위원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법무부 디지털성범죄 등 대응TF에 파견됐던 서 검사는 지난 17일자로 원대 복귀를 통보받았다.

이에 반발한 서 검사는 지난 16일 "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의미가 명확해 사직서를 제출했다"면서 사의를 표명한 사실을 자신의 SNS에 알렸다.

검찰 내 성추행 폭로로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 검사는 2020년 1월 추미애 전 장관이 단행한 인사에서 양성 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을 맡은 뒤, 파견 신분으로 디지털성범죄특별대응TF 대외협력팀장, 디지털성범죄대응TF 팀장 등을 지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