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동역서 처음 본 남성에 흉기 휘둘러 상해 30대女 검거

  • 0

검거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검거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지하철역 승강장에서 처음 본 남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도봉경찰서는 전날인 16일 오후 4시쯤 서울 지하철 1호선 창동역 승강장에서 6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특수상해)로 30대 여성 A씨를 체포했다.

당시 60대 남성 B씨와 부딪힌 A씨 사이에 시비가 벌어졌고, 이어 A씨가 가방에서 커터칼을 꺼내 B씨의 목과 이마 등에 상해를 입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시민들의 신고로 출동, A씨를 검거하고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B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경위와 A씨의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라고 언론에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