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28년 개항, TK 국회의원 직 걸어라

'지역 백년대계' 응집된 힘 절실…정부 가덕도 조기 착수 반해 중점 추진 사업서 배제 우려
정권교체 일등공신 지역의 숙원사업 추진 위한 특별법 제정도 이뤄내야

통합신공항
통합신공항

대구경북 시도민의 숙원인 온전한 하늘 길을 여는 일에 지역 국회의원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언제, 어떤 모양새로 개항하느냐에 따라 지역의 100년 후 모습이 확연히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상 지역 국회의원 전원(25명)이 여당 소속이기 때문에 직을 걸고 지역의 미래를 여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특히 부산경남이 추진하고 있는 가덕도 신공항의 경우 건설 과정에서 경제적 타당성을 묻지 않는 내용의 특별법이 제정돼 불가역적인 추진 틀을 갖춘 데다 새 정부가 임기 중 중점 실천과제로 가덕도 신공항 건설 절차 조기착수를 공언해 사업진척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지난 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의 선의와 새 정부의 시혜에 의존해야 하는 구조라 시도민들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는 지난 3일 새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110개 국정과제를 발표했다. 가덕도 신공항은 두 번째 국정 목표인 역동적인 경제 분야 가운데 '권역별 거점공항 추진사업'의 하나로 명시됐다.

반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건설은 앞서 지난달 27일 인수위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가 발표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15대 주요 과제에 포함됐다.

이를 두고 지역에선 시도민의 숙원사업이 새 정부의 중점 추진 사업에서 배제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가덕도신공항특별법과 함께 추진하려던 대구경북통합신공항특별법 제정이 무산돼 가뜩이나 불안한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파격적인 지원도 기대하기 어려워지는 것이 아니냐는 걱정이다.

이에 지역에선 정권 교체의 일등공신인 대구경북이 통합신공항 건설 과정에서 전공(戰功)에 걸 맞는 예우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지역 정치권이 나서 정권 차원에서 사업 추진을 담보할 수 있는 특단의 조치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요구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군 공항 이전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수준의 특별법 제정을 통해 지역의 도약을 담보할 수 있는 번듯한 공항을 건설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며 "지역에서 제조한 수출품과 지역의 훌륭한 인재들이 통합신공항을 통해 세계 어느 곳이든 갈 수 있는 하늘길을 반드시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구체적으로 군 공항 이전절차를 조기에 매듭짓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완공시기(2028년)를 가급적 당겨야 한다는 당부가 이어진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앞서 남부권의 물류와 여객 수요를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선점하는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서는 통합신공항 추진 주체(기관)의 재정여건을 파격적으로 확장할 필요가 있고 군 공항 이전 비용을 중앙정부가 먼저 국방부에 지급하거나 지급을 보증하는 특단의 지원조치도 절실하다.

아울러 통합신공항에 대한 접근성 향상을 위해 철도와 도로 망 등 관련 사회간접자본(SOC)에 확충에 국비가 과감하게 투입될 수 있는 여건도 조성해야 한다.

또한 대구공항 후적지가 대구경북 발전의 중추역할을 할 수 있도록 첨단산업 전진기지로 설계하고 위상에 걸 맞는 기업들을 유치하는 노력도 중요하다.

이러한 과정을 순탄하게 넘기 위해선 지역 국회의원들의 응집된 힘이 절대적으로 요구된다. 지역정치권 관계자는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금까지처럼 통합신공항 인근이 지역구인 국회의원과 시도에 맡기고 불구경하듯 해서는 지역의 백년대계를 도모할 수 없다"며 "지역 국회의원들의 소속 상임위원회 활동을 유기적으로 조율하고 새 정부 내각에 참여하고 있는 출향인사들과의 인맥까지 동원하는 총체적인 전략으로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통합신공항 조기 완공을 위해 필요할 경우 부산경남과의 형평성을 내세우며 통합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주문도 나온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