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개XX야"…'쌍욕 테러' 당한 강민구 수성구청장 후보 "대구 현실 서글퍼"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 페이스북 캡처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 페이스북 캡처

강민구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가 선거 유세 중 한 시민으로부터 욕설을 들은 사실을 밝히며 "참으로 서글픈 대구의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강 후보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살다 살다 이런 욕을 듣기는 처음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후보는 당시 현장 영상을 공유하며 "지난 12일 동아백화점 수성점 사거리, 피켓 들고 퇴근 인사 하던 중 제게 자식뻘 되는 청년이 다짜고짜 다가와 욕설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강 후보가 공유한 영상에는 강 후보와 20대로 추정되는 한 청년이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이 담겼다. 경찰 출동을 기다리고 있었다는 강 후보는 이 청년이 달아나지 않도록 가방끈과 팔을 잡고 있는 모습이라고 했다.

강 후보는 "(이 청년이) '민주당 개XX야 십XX야', '썩 꺼져라 XXX아' 등 입에 담기 힘든 욕을 무차별 쏟아 부었고, 너무 모욕적인 욕설을 들은 저는 경찰에 신고를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강 후보는 "경찰을 기다리던 시간에도 청년의 욕은 끊이지 않았고, 도망치려는 청년의 가방의 앞부분을 잡았다. 주변의 도움으로 현장 증거가 짧게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신은 처음 보는 아버지뻘에게 개XX야라고 하냐? 라고 해도 그의 욕은 끝나지 않았다"면서 "지나가는 사람과 건너편의 빨간 잠바 후보에게 자신의 의협심을 자랑하듯이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향후 이런 일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공직자 선거 후보자의 자유로운 선거운동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