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보호 대상 40대女 흉기에 찔려 숨져…스마트워치 지급 당일 피살

용의자 대전에서 자수…경찰 긴급 체포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경북 김천에서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한 여성이 하루만에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7분쯤 경북 김천시 신음동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가 배와 옆구리 등을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 6분쯤 "알고 지내던 남자에게 협박을 당하고 있다"고 불안감을 호소하며 112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A씨에게 피해 사실을 자세히 확인하는 과정에서 스마트워치를 지급했다.

A씨는 스마트워치를 지급받고 귀가한 뒤 범행을 당한 것으로 파악된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 17분쯤 스마트워치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오후 2시 24분쯤 현장에 도착했으나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아파트 출입문은 잠긴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파트 CCTV를 확인해 스마트워치 신고 1시간 전쯤 아파트에 들어간 B(40)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B씨는 이날 오후 4시20분쯤 대전동부서에 자수했고 경찰은 B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