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지 수상 오페라·뮤지컬 무대 만들자" 구미경실련 제안

"기존 수변무대와 달리 희소성 커, 대구시와 연계 땐 공연 유치 무난"

경북 구미 금오지 봄 풍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 금오지 봄 풍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구미경실련)은 6·1지방선거를 앞두고 구미시장 및 시의원 후보들에게 '금오지 수상 오페라·뮤지컬 무대를 만들자'고 6일 제안했다.

구미경실련은 "해평취수장 대구시와 공동이용에 따른 '대구·구미 문화교류협약' 사업으로 대구시가 협조하면 공연 유치는 무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구미경실련은 "금오지 수상 오페라·뮤지컬 무대는 장소성과 차별성, 접근성이 탁월하다"며 "도립공원 금오산이 무대 배경이며, 수상무대는 기존 수변무대와의 차별성과 희소성이 크다"고 했다.

또 "대구국제오페라축제와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과 연계하면 예술성과 대중성·지속성 담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서 "초기엔 저비용 고효율 콘서트 오페라(무대 장치나 의상 없이 진행하는 연주회 형식의 오페라)와 뮤지컬 갈라 콘서트(무대 장치 없는 히트곡 콘서트)를 열어, 무대 제작비 부담 없이 운영하면서 기반을 다지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구미경실련은 금오지 밑 대주차장에 광장을 조성하고, 금오지 음악분수 설치, 금오지 아시아 도시경관상에 도전하자고 촉구했다.

조근래 구미경실련 사무국장은 "금오지 위에 오페라·뮤지컬 무대를 만들고, 저수지 둑 비탈면에 객석을 설치해, 평상시엔 버스킹공연장·야외전시장·수상광장 등으로 활용하면 정주여건 개선을 할 수 있다"며 "KTX 구미역 정차와 2024년 대구권광역철도 구미 개통이 된다면 전국적인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