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 다이노스 코치 2명, 대구 3연전 앞두고 술자리서 주먹다짐

수성경찰서. 매일신문DB
수성경찰서. 매일신문DB

프로야구 NC다이노스 코치 2명이 3일 대구 한 술집에서 주먹다짐을 벌여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NC다이노스 1군 코치 A씨와 2군 코치 B씨가 대구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가해자로 지목된 A씨는 조사를 받기 위해 수성경찰서 유치장에 대기 중이고 B씨는 병원 치료 후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성경찰서 관계자는 "현장에서 나온 보고서에는 A씨의 일방 폭행으로 나와 있다"면서도 "A씨가 술에 많이 취한 상태라 자세한 사건 경위 등 조사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 같다"고 했다.

NC다이노스는 3일부터 대구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3연전을 치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