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산소·질소 저장탱크 증설…'산업가스 시장 진출' 기반 마련

  • 0

700억원 투자…2024년부터 국내 수요 10% 공급 계획

27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산소·질소 저장탱크 증설공사' 착공식이 열리고 있다. 포스코 제공.
27일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산소·질소 저장탱크 증설공사' 착공식이 열리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산업가스 시장 진출 기반 마련을 위해 산소·질소 저장탱크를 증설한다.

포스코는 27일 포항제철소 산소공장에서 산소·질소 저장탱크 증설공사 착공식을 열고, 산업가스 공급망 안정화와 이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등 계획을 발표했다.

산소와 질소는 철강을 비롯해 반도체, 조선, 화학, 자동차 등 다양한 산업에 활용된다. 대기업 간 직거래를 제외한 국내 유통시장 규모만 연간 약 450만t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최근 국내 반도체, 조선 산업의 호황으로 수요가 늘면서 중소기업들에는 안정적 공급망 확보가 더욱 중요해졌다.

이런 가운데 현재 포스코가 보유한 산소·질소 저장탱크는 포항제철소 4만9천t, 광양제철소 3만6천t 규모다. 제철 공정 중 철광석과 석탄의 연소, 탄소 불순물 제거 등을 위해 산소와 질소를 자체 생산하는 포스코는 사용하고 남은 일부 가스를 저장해 외부에도 공급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증설공사를 통해 저장탱크 용량을 포항은 6만t, 광양은 4만6천t까지 늘릴 계획이다. 투자금은 700억원 규모로 내년 하반기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2024년부터는 연간 국내 산소·질소 유통시장 수요의 10%에 달하는 45만t을 유통사에 판매해 외부 공급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시설이 구축되면 탱크로리(운반 차량) 60여 대 분량인 약 1천200t이 하루 공급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덕일 포스코 경영기획본부장은 "포스코가 보유한 국내 최대 산업가스 생산 및 저장설비를 기반으로 국내 반도체, 조선 등 전방 산업의 가스 공급 안정화를 높일 뿐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산업가스를 회사의 ESG 경영에 발맞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기존 설비를 활용해 산소·질소 공급 확대뿐 아니라 네온(Ne), 제논(Xe), 크립톤(Kr) 등 희귀 가스의 국산화를 강소기업과 함께 추진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