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동안 포항 앞바다 선박 충돌·기름유출 등 사고 잇따라

  • 0

다행히 인명피해 없고, 민·관 신속한 대응으로 오염 피해도 적어

17일 오전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앞바다에서 해저케이블 작업선과 충돌해 배 우측 중앙부위가 파손된 어선을 수습하기 위해 해경이 접근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17일 오전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앞바다에서 해저케이블 작업선과 충돌해 배 우측 중앙부위가 파손된 어선을 수습하기 위해 해경이 접근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주말 동안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어선과 해저케이블 작업선이 충돌하거나 선박 주유 중 기름이 유출되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17일 오전 5시 18분쯤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동쪽 11㎞ 떨어진 바다에서 어선 A호(9t급, 자망, 승선원 5명)와 부선인 해저케이블 작업선 D호(6천300t급, 승선원 28명)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A호 오른쪽 중앙부위가 일부 찌그러지고, D호는 왼쪽 뱃머리 부위가 긁혔을 뿐 다행히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 인명피해도 없는 것으로 포항해경에 파악됐다.

앞서 16일 오후 7시 3분쯤에는 포항시 남구 송정동 포항신항 내에 급유선인 C호(300t급, 한국 선적)가 화물선인 D호(2천900t급, 파나마 선적)에게 급유를 마치고 호스 내 잔유 제거 작업을 하다 D호의 에어벤트에서 기름이 역류했다.

이로 인해 저유황중유(LSFO) 약 230ℓ가 해상에 유출됐지만 포항해경 경비함정, 방제인력, 민간 방제업체 등이 현장에 신속히 동원돼 기름이 광범위하게 확산하는 것을 막았다.

당시 해경 등은 D호 주변에 오일펜스 240m를 이중으로 설치하고 유흡착재를 이용해 방제작업을 실시, 이날 오후 11시 15분쯤 방제작업을 완료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현재 각 사고가 일어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최근 늦은 밤이나 이른 새벽에 해양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사고 취약시간대에 작업 또는 조업, 항해를 할 경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 16일 오후 포항시 남구 송정동 포항신항 안에서 급유 중이던 화물선이 에어벤트 역류를 일으켜 기름이 바다로 유출된 것을 민관 방제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6일 오후 포항시 남구 송정동 포항신항 안에서 급유 중이던 화물선이 에어벤트 역류를 일으켜 기름이 바다로 유출된 것을 민관 방제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6일 오후 포항시 남구 송정동 포항신항 안에서 급유 중이던 화물선이 에어벤트 역류를 일으켜 기름이 바다로 유출된 것을 민관 방제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6일 오후 포항시 남구 송정동 포항신항 안에서 급유 중이던 화물선이 에어벤트 역류를 일으켜 기름이 바다로 유출된 것을 민관 방제기관이 수습하고 있다.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